2021년12월0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빈소 불참!, 역사적 과오와 성과도 있어…노태우 前 대통령 추모 메시지
등록날짜 [ 2021년10월27일 20시39분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27일 오전 10시부터 조문이 시작되었다. 더코리아뉴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노태우 前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씨 장례식을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아서 이번 주 토요일까지 5일 장으로 진행하고 국립묘지에는 안장하지 않기로 했다. 5·18 관련 단체들은 헌법을 파괴한 사람에게 국가의 이름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강한 유감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는 이번 장례를 국가장으로 하여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라며 "12·12 사태와 5·18 민주화 운동 등 역사적 과오가 있지만, 직선제 선출 이후 북방정책으로 공헌했고, 추징급 납부 노력을 고려했다"라며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내란죄로 실형을 선고받은 노 씨가 현저한 공훈, 국민 추앙이라는 국가장 대상인지 논란이 있었지만,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정무적 판단을 내렸다는 청와대의 고민 어린 판단이다.

다만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앞서 유족들도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국가장은 오는 30일까지 5일 장으로 진행되는데 김 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고를 들여 빈소 운영과 영결식, 안장식을 주관한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이승만, 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만 기족장으로 치러졌고 다른 전직 대통령들은 국장, 국민장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다 이명박 대통령 집권 때 2011년 두 장례 형식이 국가장으로 통합되면서 2015년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가 국가장으로 처음 치러졌다.

5·18 관련 단체들은 앞서 문 대통령의 조문에는 동의했지만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 결정에는 노 씨가 직접 사과한 적이 없다며 이번 국가장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종시, 세종시의회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 활동 시작 (2021-11-10 17:40:16)
최재형 감사원장 사퇴 즉각 재가…국민의힘 만나 대선 출마 시사 (2021-06-28 23:15:15)

‘뮤 온라인’, 20주년 업데이...
전세계 최고 권위 ‘크로스파...
‘엘리온’ 신규 클래스 ‘아...
제14차 한-중앙아 협력포럼 산...
TERA 월드 던전 챌린지 이벤트 ...
로스트아크, 모험가 참여 기부...
‘P의 거짓’, 티저 사이트 통...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