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환경·식품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합천창녕보 상류 모래톱에서 멸종 위기 흰목물떼새 번식
등록날짜 [ 2020년07월13일 10시40분 ]
 - 보 수위 낮아져 넓어진 모래톱에서 번식 중인 둥지 2곳 발견
 

환경부 제공경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환경부가 낙동강 합천창녕보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드러난 상류 지역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흰목물떼새가 둥지를 틀어 알을 낳고 번식하는 것을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5월 초 산란기 어류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합천창녕보 수위를 조절하는 과정에서 상류 지역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어 정밀조사 과정에서 흰목물떼새의 서식을 확인했다.

흰목물떼새는 국제적으로 보호받는 종으로 국내에서도 드물게 발견되는데, 하천 변 모래톱·자갈밭에만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다. 하천이 개발되고 모래톱이 줄어들면서 멸종 위기에 놓여있다.

이번 조사 결과, 합천창녕보가 개방(EL.10.5 → 9.3m)된 후 수위가 낮아지면서 상류 지역(회천)에서 증가한 모래톱 면적은 축구장의 22배 정도(약 0.161㎢)로 이곳에 드러난 모래톱에서 흰목물떼새가 둥지를 틀고 번식하는 것이 확인됐다.

아울러, 조사구간(회천·낙동강 합류부로부터 상류 6㎞ 구간) 내에 4마리 이상의 흰목물떼새 성조(다 큰 새 약 20cm)가 서식하며, 2개의 둥지와 둥지별로 4개의 알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제공

성조는 약 한 달간(4~5월) 알을 품었고, 5월 말~6월 초 사이에 알이 부화했고 새끼들은 최근 둥지(이소)를 떠났다. 

김영훈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이번에 발견된 흰목물떼새는 전 세계 1만여 마리에 불과하여 국제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멸종위기종”이라며, “보 주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 등 생태계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여 이를 고려한 보 개방·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경부, 국제 물관리 교육과정 열어! (2020-07-13 14:23:24)
‘야생버섯’ 함부로 먹지 마세요…소량만 섭취해도 치명적 (2020-07-08 18:18:09)

월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날씨, 태풍 '장미' 북상 중 오...
일본 코로나19, 1,443명…위기에...
오늘의 운세, 8월 10일[음력 6월...
안젤리미술관, 파주 아트린뮤...
날씨, 중부 수도권 돌풍·천둥...
일본 코로나19 1,565명…도쿄 429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