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X 핵심장비 AESA 레이다 공개!…보고 믿어...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라이프 > 문화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화재청·한국미술사학회 공동 학술심포지엄 유튜브 본다
등록날짜 [ 2020년07월09일 11시15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문화재청과 한국미술사학회는 한국미술사학회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지난 7월 4일 공동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심포지엄 내용을 11일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위한 적극행정 차원에서 지난 7월 4일에 비대면 사전녹화로 진행하였으며, 국민에게 내용을 공유하고자 온라인으로 공개하기로 하였다.

주제는 ‘한국 문화재의 보존과 활용’이었으며,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시대에 한국 문화재의 새로운 보존과 활용 방안에 대한 5편의 주제 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되었다.

첫 번째 발표는 오춘영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장의 ▲ ‘20세기 한국문화재 인식과 활용의 이데올로기적 영향에 관한 시론’으로, 이념과 정권에 따른 문화재 인식의 변화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를 검토하였다.
 
두 번째 발표자인 강희정 서강대학교 교수는 ▲ ‘디지털 시대 문화재 관리와 활용’에서 “디지털시대 문화재 활용과 안내의 허와 실은 무엇인가”라는 문제를 제기하면서 문화재청의 디지털 활용의 사례를 분석하고, 디지털 시대 수요에 부합하기 위해 콘텐츠 다변화, 전문 인력 배치 등 질적인 면에서 체계적인 재정비를 대안으로 제기했다.

세 번째로 박효은 국립춘천박물관 학예연구사는 ▲미술품 감정의 미래 가치’라는 주제로 한국의 미술품 감정의 현주소와 문화재 시가 감정에 미술사 연구자가 참여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를 언급하고, 고미술품의 감정 기준 마련을 위해 『전작도록』발간 등 책임기관과 학계의 구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네 번째로 임경희 국립고궁박물관 학예연구관은 ▲ ‘문화재 해석과 적용 연구’에서 “문화재 보존이 현재 해당 지역민의 이해관계와 첨예하게 대립할 때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라는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폭넓게 참여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용철 고려대학교 교수는 ▲ ‘1962년 제정 <문화재보호법>과 일본의 문화재 보호 법령’에서 “한국의 문화재보호법이 일본의 문화재보호법을 얼마나 인용했으며, 언제, 어떻게 바꿔야 할까”라는 문제를 분석하였다.

발표 후 종합토론에서는 방병선 한국미술사학회장을 좌장으로 발표자와 토론자들은 문화재의 관리와 활용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부터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과 책임기관 및 학계의 긴밀한 노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문화재청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이 앞으로의 문화재 보호와 활용의 현황 진단과 대안 제시로 이어져 미래의 문화재 정책 수립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궁궐과 왕릉 근무직원들 직접 촬영한 궁궐·왕릉 속 동물과 일상 온라인 선보여! (2020-07-10 10:22:13)
가족영화 '동심童心, 그 꿈과 빛' 12편 상영! (2020-07-08 16:00:55)

맞불집회, 긴장과 전운 감도는...
문 대통령, ‘모리슨’ 호주 ...
문 대통령, 지지도 추락한 밋...
코로나19 국내 발생 155명의 해...
일본 코로나 1,358명의 사망자 9...
토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8월 15일[음력 6월...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