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X 핵심장비 AESA 레이다 공개!…보고 믿어...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6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공 사수, 30mm차륜형대공포 최초양산 착수…사거리 3km
등록날짜 [ 2020년06월30일 07시43분 ]
 
 

"30mm 차륜형대공포"는 기동부대 작전 지원과 저고도 공중 기습 공격에 대응이 가능한 최신 대공무기체계이다. 차륜형 플랫폼 적용을 통한 피지원부대 근접지원, 전자광학추적장치 및 육안조준기 탑재를 통한 자체표적 탐지가 가능하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방위사업청이 지난 24일 한화디펜스(주)와 2,500억 원 규모의 “30mm 차륜형대공포” 최초양산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착수했다.

30mm 차륜형대공포는 노후화된 육군과 공군, 해병대에서 장기간 운용 중인 구형 대공포 발칸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한화디펜스(주)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연구‧개발하였으며, 시험평가를 거쳐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하여 지난 1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에서 최초양산계획을 확정하였다. 최초 양산된 30mm 차륜형대공포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전력화할 예정이다.

30mm 차륜형대공포는 사거리가 기존의 발칸의 1.6배인 3Km 이상으로 늘어났으며 차륜형장갑차를 차체로 활용하여 개발됨에 따라 기동부대와 함께 방공작전이 가능하고 개발비용과 운영유지비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30mm 차륜형대공포의 눈이라고 할 수 있는 전자광학추적장치(EOTS)는 한화시스템(주)에서 국내 기술로 최초 개발하여 유사무기체계에서 운영 중인 해외 도입품 대비 자체적으로 표적을 탐지‧추적하여 사격이 가능하도록 성능을 향상했고, 단가도 1/3 수준으로 비용을 절감하였다.

운용인력 역시 기존 발칸과 비교하여 중대 기준 48명에서 18명으로 운용이 가능해져 미래 전장 환경에 맞는 명실상부한 저비용‧고효율의 대공포라 할 수 있다.

이번 양산사업은 한화디펜스(주), 한화시스템(주) 등 주요 5개 방산업체와 중소협력업체 200여 개 사가 참여하고 국산화율 또한 95% 이상으로, 방위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해외 무기 발전 추세를 반영하여 기동성이 향상된 차륜형대공포를 개발함으로써 향후 수출도 기대되며, 다양한 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단거리유도탄과의 복합화 등 성능개선도 가능하다.

방위사업청 안효근(고위공무원)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0mm 차륜형대공포의 양산으로 기동성이 향상된 신속대응으로 저고도 공중 방위능력 향상과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방위산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투기 이착륙의 눈, 항공관제레이더(ASR) 구매 (2020-06-30 07:52:53)
6‧25 영웅 귀환, "충성! 70년 만에 조국으로 복귀 명을 받았습니다" (2020-06-26 23:51:48)

맞불집회, 긴장과 전운 감도는...
문 대통령, ‘모리슨’ 호주 ...
문 대통령, 지지도 추락한 밋...
코로나19 국내 발생 155명의 해...
일본 코로나 1,358명의 사망자 9...
토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오늘의 운세, 8월 15일[음력 6월...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