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05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경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페루, 잉카 마추픽추 관문공항, 한국의 기술과 지식으로 짓는다
등록날짜 [ 2019년10월28일 00시26분 ]
 
 

-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 정부 간 계약(G2G) 체결 
- 연 170만 명 방문 세계문화유산 마추픽추의 새로운 관문공항 건설 
- 기반시설(인프라) 분야 최초 정부 간 계약‧‧‧민관합동 협력 쾌거
- 5년(‘19~’24)간 사업총괄관리‧‧‧민간 일자리 창출‧중남미 교두보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 정부 간 계약(G2G) 체결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중남미 잉카문명 발생지 페루 쿠스코 코리칸차 사원에서 우리나라와 페루 정부가 친체로 신공항 PMO사업에 정부 간 계약(G2G)을 페루 현지에서 25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PMO(Project Management Office)는 설계 검토, 시공사·감리사 선정, 기술지원, 시운전 등 사업총괄관리로 한국이 전체를 총괄해 완성하는 공사이다.

국토교통부는 양국은 뜻깊은 계약체결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서명식을 진행했다며, 많은 페루 국민들도 참여하여 이날 행사에 의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을 비롯하여, 코트라, 사업참여 기관인 한국공항공사,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지니어링, 한미글로벌 등이 참석, 페루 정부는 교통통신부 장관, 쿠스코 주지사, 쿠스코 시장, 친체로 시장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국토교통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은 서명식 축사를 통해, “한국과 페루가 1963년 처음 수교한 이래 오랜 기간 따뜻한 형제애와 협력을 통해 양국의 관계를 한 단계 도약해 왔다”면서, “특히 오늘은 친체로 신공항의 본격적인 추진을 모든 페루 국민께 알리는 뜻깊은 행사”라고 말했다.

“친체로 신공항”은 세계적 문화유산인 잉카문명의 결정체인 마추픽추와 인접한 지리적 장점으로 페루 관광산업 성장의 핵심동력이 될 것으로 양국은 기대하고 있다. “신공항 건설은 공항 중심 경제권 형성으로도 이어져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에도 이바지 할 것”이라고 국토부 관계자가 전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리기업은 페루 정부를 도와 2024년 신공항을 차질 없이 개항하고, 그 과정에서 친체로 지역의 문화, 유적, 환경의 가치가 철저히 보존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약속하며, 대한민국 정부도 정부 간 계약으로 체결되는 만큼 성공적으로 완수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페루 친체로 신공항 위치도

친체로 신공항 PMO(Project Management Office, 사업총괄관리) 사업은 발주처(페루 교통통신부)를 대신하여 △설계 검토, △시공사업 발주 및 계약관리, △건설 공정 및 품질 관리,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을 총괄 관리하는 기반시설(이하 인프라) 분야의 고부가가치 지식컨설팅 사업으로 사업기간 5년에 약 3천만 불(약354억 원) 규모로, 계약 주체는 페루 교통통신부와 한국 코트라·한국공항공사이며, 한국 콘소시엄 4개 기업이 사업을 시행하게 된다. 

한국 콘소시엄 4개 기업은 ⓵한국공항공사로 시운전, 발주처 임직원 초청교육, 항공등화 등 설계·시공 관리 ⓶도화엔지니어링은 PMO 사업 전반 및 위험관리, 토목 설계·시공 ⓷관리건원엔지니어링은 건축 설계·시공 관리, 안전관리 업무 및 품질 보증·관리 ⓸한미글로벌은 국제조달(시공사·감리사), 계약관리, 전기 설계·시공 관리를 맡아 진행한다.

이번 PMO 사업 계약은 한국의 인프라 분야 최초의 정부 간 계약(G2G)이자, 팀 코리아 지원을 통한 민관(민간업체+공사) 합동 진출로서 세계적인 관광지 마추픽추의 관문공항 건설사업 총괄관리를 통해 우리 기술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림과 동시에, 우리 기업 중남미 진출에 교두보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통적인 해외건설 진출시장인 설계·시공분야에서 벗어나, 유럽·미국 등 선진국들이 주요 무대인 공항건설 PMO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국토교통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은 “앞으로도 민간의 일자리 창출과 해외건설 시장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하여 팀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하여 민관이 공동으로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폴란드 신공항 건설·운영 사업 등 연이어 정부 간 계약으로 입찰 예상되는 사업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친체로 신공항은 ‘20.4월 착공하여 ’24년 개항을 목표로 하며 연간 약 5백만 명의 여객을 처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달 물품 시장 신생기업의 설 자리 줄어…대책 마련 시급 (2019-11-02 01:39:45)
방위사업청, 전자입찰 보증수수료 환급 쉬워진다 (2019-10-26 12:52:31)

넷마블, 자체 미디어 ‘채널 ...
‘겟앰프드’ 세력전&레이드 ...
액션스퀘어, 슈팅액션게임 프...
맞짱 뜬다!, "지소미아 언제든 ...
집중호우에 예배당 잠기고 축...
국회의장, 보복장관 만나 “코...
국회 본회의서, ‘최숙현법’,...

최신뉴스